• 사이트맵

시흥 방산동 청자와 백자 요지

home Home 화살표 시흥시의 문화유산 화살표 국가지정 문화재 화살표 시흥 방산동 청자와 백자 요지

시흥 방산동 청자와 백자 요지 사진

시흥 방산동 청자와 백자 요지

지정번호
사적 제413호

지정일자
1999년 6월 11일

소재지
방산동 370-3외

시대
통일신라시대

소유자
국유ㆍ공유

관리자
시흥시

시흥 방산동 청자와 백자 요지(始興 芳山洞 靑瓷와 白瓷 窯址)는 수십 년 전부터 동내에서만 구전으로 알려져 왔으나, 1991년 1월 신현3통장인 안병권씨와 김재원 교사가 시흥시 문화공보실에 신고함으로써 알려지게 되었고, 본격적인 관심을 끌게 되었다. 같은 해 6월 국립중앙박물관과 경기도에서 이 지역에 대한 실사를 하였고 이 때의 조사로 인하여 이 지역에 고려초기 청자요지가 존재하고 있다는 사실이 학계에 알려지기 시작하였다. 시흥시에서는 경기도와 함께 이 지역에 대한 본격적인 학술조사를 실시하기로 계획하고 해강도자미술관에 발굴조사를 의뢰하였으며, 1997년 1차 발굴 조사가 이루어졌다. 이어 2차 발굴조사가 1998년에 실시되었다.

조사 결과에 의하면 요업활동의 시기는 대략 9세기 후반에서 10세기 사이에 이루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노출된 가마의 총 규모를 살펴보면 아궁이에서 최초의 1차가마는 굴뚝부까지의 총 길이가 39.1m, 2차가마는 36.5m, 3차가마는 35.8m로 조성되었던 것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이 길이는 현재 남아있는 3차가마의 아궁이 끝에서 측정한 것이므로 3차가마의 길이만이 정확한 수치라고 할 수 있다. 아궁이는 길이가 약 3m, 폭이 약 1.3m 가량 되며, 가마벽과 마찬가지로 벽돌을 이용하여 축조하였다.

출토 유물은 청자와 백자, 토기 그리고 각종 요 도구류가 있으며, 청자와 백자의 종류로는 발(대접), 완, 접시, 화형접시, 잔, 광구병, 유병, 주자, 호, 합, 벼루, 제기, 장고, 잔탁 등이 있다. 출토된 유물의 비율을 보면 청자가 백자에 비하여 약 95대 5 정도의 차이가 있는 것으로 보아 청자가 압도적으로 많이 제작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가마의 특징은 첫째, 중국 요지의 축조방식인 벽돌로 축조되어 중국적인 요소를 많이 보여주고 있다는 점으로 남한지역에서 발견된 가마 중에서 가장 양호한 벽돌가마로 평가된다. 둘째, 요업방식의 전환이 이루어지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는 점이다. 통일신라의 전통이 강한 도기질의 요업체계가 어느날 갑자기 자기를 생산하는 요업체계로 바뀌고 있는 현장이 확인됨으로서 한국의 청자와 백자 발생의 시점을 추정할 수 있는 중요한 단서를 얻을 수 있게 되었다. 이러한 점으로 미루어 볼 때 통일신라 말부터 고려 초기 시흥시 일대를 세력 하에 두었던 호족이나 세력가에 의해 운영되었을 것으로 추측되며, 시흥 역사의 한 부분을 이해하는 중요한 자료로 활용될 것으로 생각된다.

시흥 방산동 청자·백자 요지 오시는 길

시외버스

31-5_방골 하차, 동남쪽으로 15분

문의

(031) 310-6707 (향토사료실)
(031) 310-6708 (문화재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