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이트맵

관곡지

home Home 화살표 시흥시의 문화유산 화살표 시흥시 향토유적 화살표 관곡지

관곡지 사진

관곡지

지정번호
향토유적 제8호

지정일자
1986년 3월 3일

소재지
하중동 208

시대
조선시대

소유자
안동권씨 화천군파 종중

관리자
안동권씨 화천군파 종중

관곡지(官谷池)는 조선 전기의 명신(名臣)이며 농학자로 이름이 높은 강희맹(姜希孟, 1424~1483) 선생과 인연이 깊은 연못이다. 평소 농학 발전에 대해 깊은 연구와 관심을 기울였던 선생은 세조 9년(1463)에 중추원부사(中樞院副使)로 진헌부사(進獻副使)가 되어 명나라에 다녀오게 되었다. 선생이 중국에서 돌아올 때 남경(南京)에 있는 전당지(錢塘池)에서 연꽃씨를 채취해 귀국한 후, 당시 안산군(安山郡) 초산면(草山面) 하중리(下中里)였던 현 시흥시 하중동의 작은 연못(위치: 하중동208)에 재배를 하게 되었다. 강희맹 선생이 채취해온 전당연(錢塘蓮)은 다른 연꽃과는 달리 꽃의 색이 희고, 꽃잎은 뾰족하며 꽃의 끝부분은 담홍색을 띠는 연꽃이었는데, 이 품종은 이 곳에서 재배에 성공함에 따라 이후 널리 퍼질 수 있었고, 이를 계기로 안산군의 별호(別號)를 세조 12년(1466)부터 ‘연성(蓮城)’이라 부르게 되기도 하였다.

이후 관곡지는 수초(水草)가 성하여 황폐해졌는데, 헌종 10년(1844)에 안산군수로 부임했던 권용정(權用正)이 이듬해 봄 장정들을 동원하여 못을 파내게 하였다. 여름이 되자, 연꽃의 잎이 중국 전당의 것과 같이 두 줄기 자라나게 되었다. 권용정은 당시 경기도 관찰사였던 이계조(李啓朝)에게 서목(書目)을 올려 못을 관리하기 위하여 여섯명이 연지기[連直]을 두도록 청하였는데, 이 서목이 받아들여져 관곡지에는 연지기가 배치되었으며, 혹시 연지기에 결원이 생기면 마을 주민이 이를 대체하도록 하였다. 이들 연지기에는 각종 노역(勞役), 부역(賦役), 포세(布稅), 양곡세(糧穀稅)를 제외시켜 주고 오직 못만을 관리하도록 하였고, 이로부터 전당연의 종류가 없어지지 않게 되었다. 이러한 내력을 우리가 알 수 있는 이유는 권용정이 관곡지의 유래와 수축 경과, 연지기 배치에 대한 사항을 정리하여 『연지사적(蓮池事蹟)』과 『연지수치후보초(蓮池修治後報草)』라는 기록으로 남겼기 때문이다. 관곡지는 강희맹 선생의 사위인 사헌부 감찰 권만형(權曼衡)의 가문에서 현재까지 대대로 관리해 오고 있다.

한편, 조선 22대 임금인 정조는 정조 21년(1797)에 수원 현륭원(顯隆園)을 행차하는 길에 안산 관아(官衙)에서 유숙하였는데, 안산 관내의 선비를 대상으로 과거를 실시하면서 어제(御題)로 "강희맹이 사신으로 중국 남경에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전당에서 붉은 연꽃씨를 채취해 왔는데. 그로부터 안산군의 별호를 ‘연성’ 이라고 했다"는 시제(詩題)를 내려 관곡지에 대한 깊은 관심을 표현하기도 하였다. 못의 규모는 가로 23m, 세로 18.5m이다.

관곡지 오시는 길

좌석버스

1_동아아파트ㆍ성원아파트 하차, 동북쪽으로 10분

시내버스

61ㆍ63ㆍ63-1
동아아파트ㆍ성원아파트 하차, 동북쪽으로 10분

마을버스

1-1_관곡마을 하차, 동쪽으로 10분

문의

(031) 310-6706 (향토사료실)
(031) 310-6708 (문화재담당)